square01_black.gifHOME  square01_black.gifLOGIN  square01_black.gifJOIN  square01_black.gif장바구니  square01_black.gif주문조회  square01_black.gif진로체험 예약      

커뮤니티
공지사항
질문과답변
여행후기
여행갤러리
맞춤여행설계
현재위치 : 메인화면 > 커뮤니티 > 공지사항  
경주 양동마을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 스크랩 0회
작성자 : 관리자(tour)
등록일 :
조   회 : 2744
스크랩 : 0
양동ㆍ하회마을 세계유산 등재확정

양동ㆍ하회마을 세계유산 등재확정

통산 10번째, 문화유산으론 9번째

(브라질리아.서울=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권영전 기자 = 안동 하회마을경주 양동마을이 투톱을 이룬 '한국의 역사마을'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이로써 한국은 10번째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는 1일(한국시각)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제34차 회의에서 한국이 신청한 '한국의 역사마을 : 하회와 양동(Historic Villages of Korea : Hahoe and Yangdong)'에 대한 세계문화유산(World Cultural Heritage) 등재를 확정했다.

앞서 지난 6월 WHC의 자문기구인 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는 WHC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하회마을과 양동마을에 대해 '보류(refer)' 결정을 내렸으나, WHC는 이를 뒤집고 '등재'를 결정했다.

당초 ICOMOS도 하회마을과 양동마을의 역사ㆍ문화적 가치와 대표적 양반 씨족마을인 두 마을이 한데 묶여 '연속유산'으로 신청되어야 하는 이유 등은 공감했으나 행정구역이 다른 두 마을을 통합관리하는 체계가 없는 점 등을 우려했다.

결국, 이런 ICOMOS의 우려에 대해 한국이 통합관리 체계인 '역사마을보존협의회'를 마련하는 한편, 기존에도 경상북도와 문화재청이 관여하는 통합적 체계가 있었음을 보여주는 등 신속하게 대처한 성과가 효과를 본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등재 신청서 작성에 참여한 서울대 전봉희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본산지인 중국보다 더 철저히 지켜온 한국의 전통 유교문화가 세계의 인정을 받은 셈"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두 마을의 등재로 한국의 세계유산은 석굴암ㆍ불국사, 해인사 장경판전, 종묘(이상 1995), 창덕궁, 수원 화성(1997), 경주역사유적지구, 고창ㆍ화순ㆍ강화 고인돌 유적(이상 2000), 그리고 제주 화산섬과 용암 동굴(2007), 조선왕릉(2009)에 이어 통산 10번째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덧글 0 | 엮인글(트랙백) 0
KTX 승차권은 당사에서 직접 발권합니다.
◎ KTX 열차 와 함께하는 신라교과서여행 패키지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