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quare01_black.gifHOME  square01_black.gifLOGIN  square01_black.gifJOIN  square01_black.gif장바구니  square01_black.gif주문조회  square01_black.gif진로체험 예약      

커뮤니티
공지사항
질문과답변
여행후기
여행갤러리
맞춤여행설계
현재위치 : 메인화면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월성垓子 발굴현장 공개 스크랩 0회
작성자 : ()
등록일 : (최종수정 : )
조   회 : 3349
스크랩 : 0
월성垓子 발굴현장 공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25일 경주시 인왕동 월성해자(月城垓子) 발굴현장 설명회를 갖고, 1999년부터 발굴에 들어간 석빙고 북서쪽 석축해자 4호를 일반에 공개했다. 사적 제16호 경주 월성(月城)은 신라 때 궁궐로 성곽 외부에 구덩이를 파고 물을 채워 이곳으로 침입하는 적을 방어할 목적으로 축조됐다.

이날 설명회에서 연구소 측은 석축해자 4호 동쪽의 입수시설과 서쪽의 출수시설을 모두 공개하고, 이 해자가 3차례에 걸쳐 축조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또가장 외곽에 천석(川石·강돌)으로 3∼5단 쌓은 해자와 성벽쪽에 깨진 돌(할석)로 쌓은 2차 해자, 그보다 성벽쪽으로 더 가까이 천석과 깨진 돌을 함께 쌓은 3차 해자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밖에 석축해자 축조 이전에 수혈(竪穴·아래로 파내려 간 구멍) 해자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발굴현장에서는 청동기시대 주거지 1기와 사람의 발자국(25×10㎝)으로 보이는 흔적이 3차 해자 내부에서 다수 발견됐다. 이번에 공개된 해자는 당시 모습으로 복원돼 이곳을 찾는 관람객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 출처 - 영남일보
덧글 0 | 엮인글(트랙백) 0
경주 천룡사 삼층석탑 탑신석 찾아
경주 '술과 떡잔치' 열기 고조